Skip to content

조회 수 5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황혼의 12도 (黃昏의12道)





第 1 道 - 언도(言道)
老人은 말의 수(數)는 줄이고, 소리는 낮추어야 한다.





第 2 道 - 행도(行道)
老人은 행동(行動)을 느리게 하되 행실(行實)은 신중(愼重)해야 한다.





第 3 道 - 금도(禁道)
老人은 탐욕(貪慾)을 금(禁)하라. 욕심(慾心)이 크면 사람이 작아 보인다.





第 4 道 - 식도(食道)
老人은 먹는 것으로 산다. 가려서 잘 먹어야 한다.

   



第 5 道 - 법도(法道)

삶에 규모(規模)를 갖추는 것이 풍요(豊饒)로 운 삶보다 진실(眞實)하다.




第 6 道 - 예도(禮道)
老人도 젊은이에게 갖추어야 할 예절(禮節)이 있다. 대접(待接)만 받으려 하지 말아야 한다.





第 7 道 - 낙도(樂道)

삶을 즐기는 것은 욕망(慾望)을 채우는 것에 있지 않다. 간결(簡潔)한 삶에 낙(樂)이 있다.




第 8 道 - 절도(節道)
늙음이 아름다움을 잃는 것은 아니다. 절제(節制)하는 삶에 아름다움이 있다.





第 9 道 - 심도(心道)
인생(人生)의 결실(結實)은 마음가짐에서 나타낸다. 마음을 비우면 세상이 넓어 보인다.





第 10 道 - 인도(忍道)
老人으로 살아감에도 인내(忍耐)가 필요(必要)하다. 참지 못하면 망영(妄靈)이 된다.





第 11 道 - 학도(學道)
老人은 경험(經驗)이 풍부(豊富)하고 터득한 것이 많다. 그러나 배울 것은 더 많다.





第 12 道 - 기도(棄道)
손에 잡고 있던 것 들을 언제 놓아야 하는지 이것이 老人의 마지막 道이다.



= 아름다운 老年의 生活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박완서, 생전에 밝힌 문인회장이 아닌 천주교식 가족장 하늘호수 2011.01.29 661
123 나는 신발이 없었고, 그는 발이 없었다. 하늘호수 2011.01.08 690
» 황혼의 12도 (黃昏의12道) 하늘호수 2011.01.08 570
121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하늘호수 2011.01.08 670
120 추위를 견디어온 아름다운 겨울 야생화 하늘호수 2011.01.04 755
119 사랑은 끝이 없다네 1 하늘호수 2010.12.16 627
118 무엇이 성공인가 하늘호수 2010.12.16 578
117 마음의 안테나 하늘호수 2010.12.16 645
116 돈 주고도 못사요! 생활 고수들의 지혜 총정리 하늘호수 2010.12.05 905
115 마음을 울리는 아름다운글 하늘호수 2010.12.02 715
114 12월에 꿈꾸는 사랑 하늘호수 2010.12.02 793
113 남 때문이 아니라.... 하늘호수 2010.12.02 719
112 도저히 이 사람과는 같이 못하겠습니다. 장경조 2010.11.30 680
111 12월의 촛불 기도 ... Sr.이해인 하늘호수 2010.11.30 736
110 연평도를 지키다간 아들들의 명복을빕니다!!! 하늘호수 2010.11.25 724
109 살다가 눈물이 나는 날은 하늘호수 2010.11.25 580
108 내 등의짊 하늘호수 2010.11.25 680
107 “어머니, 수능날 이런 말은 하지 마세요” 하늘호수 2010.11.17 701
106 돈보스코 신부 유해, 순례차 한국 방문 하늘호수 2010.11.14 647
105 어느 소나무의 이야기 하늘호수 2010.11.14 61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