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7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월의 촛불 기도 / Sr.이해인



향기 나는 소나무를 엮어

둥근 관을 만들고

4개의 초를 준비하는 12월

사랑으로 오시는 예수님을 기다리며

우리 함께 촛불을 밝혀야지요?

    그리운 벗님

    해마다 12월 한 달은 4주 동안

    4개의 촛불을 차례로 켜고

    날마다 새롭게 기다림을 배우는

    한 자루의 초불이 되어 기도합니다

     

                                           

                                           
    첫 번째는 감사의 촛불을 켭니다

    올 한 해 동안 받은 모든 은혜에 대해서

    아직 이렇게 살아 있음에 대해서 감사를 드립니다

    기뻤던 일, 슬펐던 일, 억울했던 일, 노여웠던 일들을

    힘들었지만 모두 받아들이고 모두 견뎌왔음을

    그리고 이젠 모든 것을 오히려 '유익한 체험' 으로

    다시 알아듣게 됨을 감사드리면서

    촛불 속에 환히 웃는 저를 봅니다

    비행기 테러로 폭파된 한 건물에서

    먼지를 뒤집어쓴 채 뛰어나오며

    행인들에게 소리치던 어느 생존자의 간절한 외침

    "여러분 이렇게 살아 있음을 감사하세요!" 하는

    그 젖은 목소리도 들려옵니다

                                            
                                                                                   



    두 번째는 참회의 촛불을 켭니다

    말로만 용서하고 마음으로 용서 못한 적이 많은

    저의 옹졸함을 부끄러워합니다

    말로만 기도하고 마음은 다른 곳을 헤매거나

    일상의 삶 자체를 기도로 승화시키지 못한

    저의 게으름과 불충실을 부끄러워합니다

    늘상 섬김과 나눔의 삶을 부르짖으면서도

    하찮은 일에서조차 고집을 꺽지 않으며

    교만하고 이기적으로 행동했던 날들을

    뉘우치고 뉘우치면서

    촛불 속에 녹아 흐르는

    저의 눈물을 봅니다



                                                                                                   


    세 번째는 평화의 촛불을 켭니다

    세계의 평화

    나라의 평화

    가정의 평화를 기원하면서 촛불을 켜면

    이 세상 사람들이 가까운 촛불로 펄럭입니다

    사소한 일에서도 양보하는 법을 배우고

    선과 온유함으로 사람을 대하는

    평화의 길이 되겠다고 다짐하면서

    촛불 속에 빛을 내는

    저의 단단한 꿈을 봅니다

                                                                                                             

                                                       



                                                        네 번째는 희망의 촛불을 켭니다

                                                       

                                                        한 해가 왜 이리 빠를까?

                                                       

                                                        한숨을 쉬다가

                                                       

                                                        또 새로운 한 해가 오네

                                                       

                                                        반가워하면서

                                                       

                                                        다시 시작하는 설렘으로 희망의 노래를

                                                       

                                                        힘찬 목소리로 부르렵니다


    겸손히 불러야만 오는 희망

    꾸준히 갈고 닦아야만 선물이 되는 희망을

    더 깊이 끌어안으며

    촛불 속에 춤추는 저를 봅니다

     



    사랑하는 벗님

    성서를 읽으며 기도하고 싶을 때

    좋은 책을 읽거나 글을 쓸 때

    마음을 가다듬고 촛불을 켜세요

    하느님과 이웃에게 깊이 감사하고 싶은데

    적당한 말이 떠오르지 않을 때

    촛불을 켜고 기도하세요

    마음이 불안하고 답답하고 힘들 때

    촛불을 켜고 기도하세요


    촛불 속으로 열리는 빛을 따라

    변함없이 따스한 우정을 나누며

    또 한 해를 보낸 길에서

    또 한 해의 길을 달려갈 준비를

    우리 함께 해야겠지요? 

     
    Ave Verum Corpus / Vienna Boys' Choi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박완서, 생전에 밝힌 문인회장이 아닌 천주교식 가족장 하늘호수 2011.01.29 661
123 나는 신발이 없었고, 그는 발이 없었다. 하늘호수 2011.01.08 690
122 황혼의 12도 (黃昏의12道) 하늘호수 2011.01.08 570
121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하늘호수 2011.01.08 670
120 추위를 견디어온 아름다운 겨울 야생화 하늘호수 2011.01.04 755
119 사랑은 끝이 없다네 1 하늘호수 2010.12.16 627
118 무엇이 성공인가 하늘호수 2010.12.16 578
117 마음의 안테나 하늘호수 2010.12.16 645
116 돈 주고도 못사요! 생활 고수들의 지혜 총정리 하늘호수 2010.12.05 905
115 마음을 울리는 아름다운글 하늘호수 2010.12.02 715
114 12월에 꿈꾸는 사랑 하늘호수 2010.12.02 793
113 남 때문이 아니라.... 하늘호수 2010.12.02 719
112 도저히 이 사람과는 같이 못하겠습니다. 장경조 2010.11.30 680
» 12월의 촛불 기도 ... Sr.이해인 하늘호수 2010.11.30 736
110 연평도를 지키다간 아들들의 명복을빕니다!!! 하늘호수 2010.11.25 724
109 살다가 눈물이 나는 날은 하늘호수 2010.11.25 580
108 내 등의짊 하늘호수 2010.11.25 680
107 “어머니, 수능날 이런 말은 하지 마세요” 하늘호수 2010.11.17 701
106 돈보스코 신부 유해, 순례차 한국 방문 하늘호수 2010.11.14 647
105 어느 소나무의 이야기 하늘호수 2010.11.14 61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