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0년 2월, 아프리카 수단 남쪽의 작은 마을 톤즈.
남 수단의 자랑인 톤즈 브라스 밴드가 마을을 행진했다.
선두에선 소년들은 한 남자의 사진을 들고 있고 있었다.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 속 한 남자…
마을 사람들은 톤즈의 아버지였던 그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들은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딩카족이다.
 
남과 북으로 나뉜 수단의 오랜 내전 속에서
그들의 삶은 분노와 증오 그리고 가난과 질병으로 얼룩졌다.
목숨을 걸고 가족과 소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딩카족.
강인함과 용맹함의 상징인 종족 딩카족에게 눈물은 가장 큰 수치다.
 
무슨 일이 있어도 눈물을 보이지 않던 그들이 울고 말았다.
모든 것이 메마른 땅 톤즈에서 눈물의 배웅을 받으며
이 세상 마지막 길을 떠난 사람,
마흔 여덟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한 故 이태석 신부다.
 
톤즈의 아버지이자, 의사였고, 선생님, 지휘자, 건축가였던 쫄리 신부님, 이태석…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온몸 다해 그들을 사랑했던 헌신적인 그의 삶이 스크린에서 펼쳐진다.
 
 

 
 











2010년 2월, 아프리카 수단 남쪽의 작은 마을 톤즈.
남 수단의 자랑인 톤즈 브라스 밴드가 마을을 행진했다.
선두에선 소년들은 한 남자의 사진을 들고 있고 있었다.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 속 한 남자…
마을 사람들은 톤즈의 아버지였던 그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들은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딩카족이다.

남과 북으로 나뉜 수단의 오랜 내전 속에서
그들의 삶은 분노와 증오 그리고 가난과 질병으로 얼룩졌다.
목숨을 걸고 가족과 소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딩카족.
강인함과 용맹함의 상징인 종족 딩카족에게 눈물은 가장 큰 수치다.

무슨 일이 있어도 눈물을 보이지 않던 그들이 울고 말았다.
모든 것이 메마른 땅 톤즈에서 눈물의 배웅을 받으며
이 세상 마지막 길을 떠난 사람,
마흔 여덟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한 故 이태석 신부다.

톤즈의 아버지이자, 의사였고, 선생님, 지휘자, 건축가였던 쫄리 신부님, 이태석…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온몸 다해 그들을 사랑했던 헌신적인 그의 삶이 스크린에서 펼쳐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연꽃과 성모님의 공통점 하늘호수 2011.07.18 453
163 천국에서 보내온 김수환 추기경의 편지| 하늘호수 2011.07.13 534
162 2011년 7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7.03 573
161 아름다운 사제의 손 하늘호수 2011.07.01 470
160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하늘호수 2011.06.18 502
159 당신의 웃음을 살며시 안았더니 하늘호수 2011.06.07 483
158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80가지 하늘호수 2011.06.07 467
157 주님과나눈대화 하늘호수 2011.06.05 525
156 2011년 6월 전례력이 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6.01 592
» '수단의 슈바이처' 故 이태석 신부의 감동 휴먼 타큐멘터리 <울지마 톤즈> 하늘호수 2011.05.24 602
154 삶의 십계명 하늘호수 2011.05.12 534
153 감사기도 하늘호수 2011.05.12 512
152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 하늘호수 2011.05.12 515
151 사랑합니다...어머니..아버지.. 하늘호수 2011.05.08 509
150 ♡ 내 아들 사제를 지켜다오, 성모님의 간청 ♡ 하늘호수 2011.05.02 542
149 2011년 5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5.01 566
148 누구나 때로는 힘들어 하지만 / 부활달걀 선물이요~* 하늘호수 2011.04.24 584
147 사말의 노래 하늘호수 2011.04.10 462
146 마음을 위한 기도 하늘호수 2011.04.04 476
145 자기를 버리지 못할 때 하늘호수 2011.04.01 45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