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5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


우리 어머니는 엄마가 보고 싶지 않은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첫사랑이 없는 줄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친구가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몸은 절대 아프지 않는 어떤 특별한 몸인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아무 꿈도 품은 적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새벽에 일찍 일어나고

늦게 잠드는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특별히 좋아하시는 음식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짧은 파마머리만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얼굴이 고와지고 몸매가 날씬해지는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신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우리가 전화를 길게 하는 것을

좋아하시지 않는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계실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단 하루라도

쉬는것을 좋아하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웃는걸 모르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딸이 시집가는 것을 보고

마냥 기뻐만 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 외에 아는 여자라고는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배가 불러와 비싼 음식 앞에서는

빨리 일어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양복 입고 넥타이 매는것을

싫어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안주머니에는

늘 돈이 넉넉히 들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좋아하시는

운동도, 취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하는 말을

귀담아듣지 않으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아무리 깊고 험한길을 걸어가도

조금도 두려워하시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눈에는 눈물이 한 방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객지로 떠나는 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나, 당신의 자식이었을때는 미처 몰랐더랍니다.

당신이 그랬듯, 나도 이제 당신처럼

내 자식의 부모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참으로 어리석게도 이제서야 알아차린

당신의 가슴과 그 눈물을 가슴에 담고

당신의 사랑이 무척 그리운 이 시간에

고마운 두분께 외쳐봅니다.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


- 정용철의 "마음이 쉬는 의자"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연꽃과 성모님의 공통점 하늘호수 2011.07.18 453
163 천국에서 보내온 김수환 추기경의 편지| 하늘호수 2011.07.13 534
162 2011년 7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7.03 573
161 아름다운 사제의 손 하늘호수 2011.07.01 470
160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하늘호수 2011.06.18 502
159 당신의 웃음을 살며시 안았더니 하늘호수 2011.06.07 483
158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80가지 하늘호수 2011.06.07 467
157 주님과나눈대화 하늘호수 2011.06.05 525
156 2011년 6월 전례력이 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6.01 592
155 '수단의 슈바이처' 故 이태석 신부의 감동 휴먼 타큐멘터리 <울지마 톤즈> 하늘호수 2011.05.24 602
154 삶의 십계명 하늘호수 2011.05.12 534
153 감사기도 하늘호수 2011.05.12 512
152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 하늘호수 2011.05.12 515
» 사랑합니다...어머니..아버지.. 하늘호수 2011.05.08 509
150 ♡ 내 아들 사제를 지켜다오, 성모님의 간청 ♡ 하늘호수 2011.05.02 542
149 2011년 5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5.01 566
148 누구나 때로는 힘들어 하지만 / 부활달걀 선물이요~* 하늘호수 2011.04.24 584
147 사말의 노래 하늘호수 2011.04.10 462
146 마음을 위한 기도 하늘호수 2011.04.04 476
145 자기를 버리지 못할 때 하늘호수 2011.04.01 45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