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5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
    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 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지난 삼십년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다니...
    난 다리 부위를 좋아한단 말이야.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당신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 "


    아내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삼십년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 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이런 생각!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 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나에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 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세지가 있었습니다.

     

    "미안해, 사랑해, 그리고 용서해"

     

     



    우리는 평생을 살아가면서
    수없이 많은 말들을 쏟아내며 살아가게된다.

     

    사랑이 담긴 따뜻한 말 한마디는 상대로 하여금
    커다란 자긍심과 용기를 심어주기도 하지만

    무심코 던진 날카로운 말 한마디는
    오래도록 날개를 달고 다니면서
    누군가에게 평생 씻을 수 없을만큼 깊은 상처와 한으로 남겨질 수도 있다.

     

     

     


     


     

    사람들은 수없이 많은 말을 하고 살지만
    오래지않아 자신이 언제 무슨 말을 했는지

    말을 한 사람은 금방 잊어리게 되지만


    그말로 인해 용기를 얻어

    세계적인 지도자로 우뚝 서게 된
    가난했던 어느 소년의 이야기를 문득 떠올리게 된다.

     

    부부라는 인연의 끈으로 매여
    30년을 해로 하면서 말을 하지 않아도

    그마음을 다 알거라 믿으며
    정작 꼭 해줘야 할 말을 해주지 않은 탓에 
    행복하고 아름답게 보낼 수 있었던

    사연의 주인공들인 노부부의 사랑도
    끝내 가슴 아픈 비극적으로 마지막 생을 마칠 수 밖에 없었다.

     

     





    남자와 여자는
    사랑하는 방법이 서로 다르다고 한다.

    남자는 사랑하는 마음만
    가슴에 담고 있으면 그만이라고들 하지만

    여자들은 한사코
    그 가슴 속에 담아둔
    사랑을 꺼내서 보여 주기를 원한다.

     

    그러나 남자들도 가끔...
    여자들처럼 속 깊은 사랑을 확인하고 싶을 때도 있지만...

     

    Notti senza Amore(한 없는 사랑) / Kate St Joh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연꽃과 성모님의 공통점 하늘호수 2011.07.18 453
163 천국에서 보내온 김수환 추기경의 편지| 하늘호수 2011.07.13 534
162 2011년 7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7.03 573
161 아름다운 사제의 손 하늘호수 2011.07.01 470
160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하늘호수 2011.06.18 502
159 당신의 웃음을 살며시 안았더니 하늘호수 2011.06.07 483
158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80가지 하늘호수 2011.06.07 467
157 주님과나눈대화 하늘호수 2011.06.05 525
156 2011년 6월 전례력이 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6.01 592
155 '수단의 슈바이처' 故 이태석 신부의 감동 휴먼 타큐멘터리 <울지마 톤즈> 하늘호수 2011.05.24 602
154 삶의 십계명 하늘호수 2011.05.12 534
153 감사기도 하늘호수 2011.05.12 512
»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 하늘호수 2011.05.12 515
151 사랑합니다...어머니..아버지.. 하늘호수 2011.05.08 509
150 ♡ 내 아들 사제를 지켜다오, 성모님의 간청 ♡ 하늘호수 2011.05.02 542
149 2011년 5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5.01 566
148 누구나 때로는 힘들어 하지만 / 부활달걀 선물이요~* 하늘호수 2011.04.24 584
147 사말의 노래 하늘호수 2011.04.10 462
146 마음을 위한 기도 하늘호수 2011.04.04 476
145 자기를 버리지 못할 때 하늘호수 2011.04.01 45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