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지영
지영아
너의 목숨은 몇개나 되니
하나씩 하나씩
다 나눠주고
정작 너의것은 챙기지 못했구나
너만 바라보는
홀어머니 생각도 했어야지

너는 애초부터
이세상 사람이 아니었구나
잠시 다니러 갔다가
너의 할일을 끝내고
홀연히 돌아간 너는
천사 였구나

죽음의 공포로 벌벌떠는 동생들에
볼에 볼을 비비며
우리 모두는 구조 될꺼야
희망과 용기를 주었다
“언니는 요 ”
“승무원은 맨 마지막이야 “
어떤 상황에서도
제자리를 지킨 너는
어른들의 귀감이었다

차가운 바닷물이
너를 삼키려 밀려올때
너의 얼굴은
새하얗게 질렸겠지

22살의 어린나이
생사관이야 있을까마는
하느님이 심어준
순수한 마음은
죽음을 앞두고도
인간의 품위를 잃지않는
용기를 받았다
사랑을 받았다

“이웃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것이
가장큰 사랑이라“ 했거늘
너는 본능적으로 실천했다

네가 남긴 마지막 말은
“어머니
이불효자식이 먼저 갑니다
평안히 계십시오
오! 하느님
저의 영혼을 받아주소서

신앙인이 아니라도
맑은 영혼의 소유자라면
자연스레 나올 말이다

지영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좋은곳에서
자유를 누려라
어른들의 이기심이
너를 해방시켰구나

온누리에 퍼지는 너의 향기에
국민의 딸로
거듭나고 있다

웃어라 웃어라 마음껏 웃어라
웃는 모습이 보고 싶구나
 

 

주보에 게제할 면이 부족하여 이곳에 글을 올림을 양해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8차 참 신앙인의 길을 향한 성경 피정 참가 안내 file 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2015.09.06 267
243 제주강정마을에서 짓밟힌'성체'의 의미 늘푸른 2015.08.10 264
242 나는 천주교 신자입니다. 1 늘푸른 2015.07.17 357
241 메르스 의심, 부담 크면 주일미사 참석 안해도 돼 늘푸른 2015.06.11 267
240 “요즘 신은 ‘돈’… 붓다·예수는 2인자” 1 늘푸른 2015.05.29 192
239 5월 성모의 밤 윤미덕 카타리나 자매님의 봉헌시 file 강은주(사무장) 2015.05.24 382
238 7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 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2015.04.07 208
237 프란치스코 교종께서 한국 사제들에게 하신 말씀- 페북에서 퍼옴 늘푸른 2015.03.25 216
236 “성당서 결혼식 때 돈 받는 사제 용서 못해” 늘푸른 2014.11.24 466
235 "한국 주교들 가장 큰 문제는 사회정의 실천 부족" 늘푸른 2014.11.04 295
234 강우일 주교 "'동성애 환영'은 초안에도 없었어요" 늘푸른 2014.10.21 267
233 가난한 사제들을 변호함 늘푸른 2014.10.17 250
232 성경피정 동영상 file 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2014.09.24 568
231 6차 말씀과 함께하는 성경피정 신청안내 1 file 마산청년성서모임(에파타) 2014.09.24 652
230 정의구현사제단 대표 "우리 정치노선은 '복음노선'이죠" 늘푸른 2014.09.18 229
229 사업가로 내몰리는 사제들, 누구 책임인가? 1 늘푸른 2014.09.04 236
228 "가난한 교회가 교황의 뜻 재산 10분의 1로" 늘푸른 2014.07.18 218
227 성모성월 헌시 - 서갑덕 데레사 file 강은주(사무장) 2014.05.16 291
226 “대한민국, 대통령도 정치인도 추기경도 없는 나라” 늘푸른 2014.05.07 238
»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는 권오심 안드레아 형제님의 시를 올립니다. 1 강은주(사무장) 2014.05.03 2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