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수환 추기경님 선종 3주기 되는 날


오늘은 김수환 추기경님의 선종 3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추기경님께서는 마지막 순간에도 안구 기증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빛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당신 수중에 갖고 계셨던 전 재산 3백만 원을 몸이 아파도 돈이 없어서 
병원에 가지 못하는 외국인 노동자를 위해 쓰도록 다 내놓으셨습니다. 
추기경님께서는 남아 있는 사람들을 위해 당신이 줄 수 있는 것은 모두 다 주고 가셨습니다.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을 위해 촛불처럼 모든 것을 다 태우신 것입니다. 
그분의 삶은 빛이 되어, 어둠 속에서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가야 할 길을 밝혀 주고 있습니다.

생전에 김 추기경님께서 쓰신 글에서 인용하겠습니다. 
“어떤 사람이 지옥에 가 보게 되었습니다. 
그랬더니 거기 있는 사람들이 모두 어둡고 캄캄한 벽을 향해 앉아 고민에 빠져 있더랍니다. 
그는 이상해서 사람들에게 무엇을 그렇게 고민하고 있느냐고 물었답니다. 
그랬더니 한 사람이 대답하기를 
‘우리는 모두 한 사람의 이름을 알지 못해서 이렇게 고민에 빠져 있습니다. 
그 이름만 알면 우리가 여기서 해방될 텐데.’ 하더랍니다. 
그래서 ‘그 사람에 대해서 아는 것이 전혀 없습니까?’라고 하니, 
‘그 사람은 이천 년 전 예루살렘 어느 언덕에서 
두 강도와 함께 못 박혀 죽었는데 그 이름을 모르겠습니다.
 
내가 세상에서 살 때는 그 사람에 대해서 관심도 없었고 
누군지 알려고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하더랍니다. 
그래서 ‘그 이름이야 쉽지 않습니까? 예수 그리스도가 아닙니까?’ 하고 말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네? 네? 뭐라고요?’ 하면서 도무지 알아듣지를 못하는 것이었습니다. 
더 크게 소리쳐 보았으나 다른 말은 다 알아들으면서도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만은 전혀 알아듣지 못하더랍니다. 
그는 ‘지옥에 있는 사람들은 결국 예수 그리스도를 모르는 사람들이구나.
’ 하고 생각했답니다”(김수환 추기경의 『신앙과 사랑』, 제2권에서).

역사상 인간은 “너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하시는 예수님의 질문을 계속해서 받아 왔습니다. 
이 질문에 어떠한 대답을 하느냐에 따라 개인 삶의 모습도 달라졌고, 
세상의 모습도 달라졌습니다. 
이 질문을 엄숙히 받고 대답하려고 하지 않으면 
참된 그리스도인이라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예수님을 그리스도라고 고백함은 내 뜻이나 
내 신념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뜻이 내 안에서 이루어지기를 고백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예수님을 따름으로써 제자인 우리 모두 자아실현을 할 수 있고, 
세상의 악과 어둠을 없애시는 예수님과 동행하게 되는 것입니다.     

- 매일미사 오늘의 묵상 옮김 -

평화가 넘치는 샘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나는 천주교 신자입니다. 1 늘푸른 2015.07.17 357
83 나는 신발이 없었고, 그는 발이 없었다. 하늘호수 2011.01.08 690
82 꿈을 가진이가 아름답다 하늘호수 2010.02.26 799
81 꾸벅 {^_^}!! 강기진 2009.03.04 1412
80 꽃이 된 기도 - 故박완서 자매님을 보내는 이해인 수녀님 '송별시' 하늘호수 2011.01.29 673
79 김연아에게......(이해인) 하늘호수 2010.03.07 717
» 김수환 추기경님 선종 3주기 하늘호수 2012.01.10 361
77 김수환 추기경 지상 사진전 Ⅲ 미소 하늘호수 2011.02.15 534
76 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 하늘호수 2010.08.25 680
75 귀 기울여 들어 보세요 하늘호수 2011.07.30 416
74 교회쇄신 없는 ‘광화문 시복식’ 추진, 몰염치하다 늘푸른 2014.03.21 194
73 교회개혁,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핵심이다 늘푸른 2013.12.17 215
72 교황님의 4월 기도 지향 늘푸른 2018.04.17 101
71 교황, 8월 역사적 방한..청년대회 참석 1 이진우 다니엘 2014.03.14 200
70 교무금과 헌금은 꼭 내야하나? 늘푸른 2013.12.07 225
69 공동체 의식 태파노 2009.09.12 996
68 골고다 하늘호수 2010.03.09 1012
67 고해 하늘호수 2010.03.09 810
66 고통의길 주님의길 하늘호수 2010.03.09 1403
65 고구마꽃 하늘호수 2011.08.23 42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