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1.08.23 09:05

이승의 나그네여

조회 수 4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승의 나그네여


이승의 나그네여
가져갈 수 없는 그 무거운 짐에
미련을 두지마오

빈 몸으로 와서
빈 몸으로 떠나가는 인생 또한
무겁기도 하건만
그대는 무엇이 아까워
힘겹게 이고 지고 안고 가나

빈 손으로 왔으면
빈 손으로 가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거늘
무슨 염치로 세상 모든 걸 가져 가려 하나

긴 밤에 꾼 호화로운 꿈도
깨고 나면 다 허무하고도 무상한 것

어제의 꽃피는 봄날도
오늘의 그림자에 가려져 보이질 않는데
그대는 지금
무엇을 붙들려고
그렇게 발버둥을 치고 있나

발가벗은 몸으로 세상에 나와
한 세상 살아가는 동안
이것 저것 걸쳐 입고
세상 구경 잘하면 그만이지
무슨 염치로
세상 모든 것들을 다 가져 가려 하나

황천길은 멀고도 험하다 하건만
그대가 무슨 힘이 있다고
무겁게 애착에서 벗어나지 못하나

어차피 떠나야 할 그 길이라면
그 무거운 짐이랑 다 벗어 던지고
처음 왔던 그 모습으로 편히 떠나 보구려

이승 것은 이승 것
행여 마음에 두지 마오

떠날 때 맨몸 덮어 주는
무명천 하나만 걸쳐도
그대는 그래도
손해 본 것은 없지 않소


= 김지명의 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십자가 하늘호수 2011.03.28 482
103 마음을 위한 기도 하늘호수 2011.04.04 476
102 아름다운 사제의 손 하늘호수 2011.07.01 470
101 가을~이렇게 오십시오~ 하늘호수 2011.09.01 469
10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80가지 하늘호수 2011.06.07 468
99 “성당서 결혼식 때 돈 받는 사제 용서 못해” 늘푸른 2014.11.24 466
98 사말의 노래 하늘호수 2011.04.10 462
97 자기를 버리지 못할 때 하늘호수 2011.04.01 459
96 2012년 4월 가르멜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2.04.02 454
95 연꽃과 성모님의 공통점 하늘호수 2011.07.18 453
94 2011년 8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8.01 448
93 2011년 10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10.03 447
92 2011년 9월의 전례력이 들어있는 바탕화면입니다. 하늘호수 2011.09.02 443
91 안녕하세요 장광호 2012.11.30 437
90 성모님 발현지 상본 하늘호수 2011.08.17 427
89 사랑은 처음처럼, 삶은 마지막처럼.. 하늘호수 2011.11.21 426
88 재의 수요일 아침에 / 이해인 수녀님 하늘호수 2012.02.22 420
87 고구마꽃 하늘호수 2011.08.23 420
86 귀 기울여 들어 보세요 하늘호수 2011.07.30 416
» 이승의 나그네여 하늘호수 2011.08.23 41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