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이 천국에서 보내주신 편지...
 

 

 

 

 

선종하신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이 천국에서 보내주신 편지입니다.

사랑하고 사랑하는 신부님... 수녀님....형제 자매 여러분... 

여러분에게 베푼 보잘것 없는 사랑에 비해 엄청나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선택된 자로 살아온 제가 죽은후에도 
이렇듯 많은 분들의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으니....

나는 행복에 겨운 사람입니다.
감사하며..... 
또 감사드립니다.

그러나 사랑하는 여러분들에게 생전에 하지못한 
마지막 부탁이하나 있어 이렇게 편지를 보냅니다.

불교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보라는 달은 안보고.... 
손가락만을 쳐다본다."
달은 하느님이시고..... 
저는 손가락입니다.

제가 그나마 그런대로 욕 많이 않먹고 살 수 있었던 것도....
다 그분의 덕분입니다.

성직자로 높은 지위에 까지 오른 것도....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다 그분의 덕입니다.

속으론 겁이 나면서도...
권력에 맞설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은 다 그분의 덕입니다.

부자들과 맛있는 음식 먹을 수 있는 유혹이 많았지만....
노숙자들과 함께할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은 다 그분의 덕입니다.

화가 나...울화가 치밀때도.... 
잘 참을 수 있었던 것도....
다 그분의 덕입니다.

어색한 분위기를 유머로 넘긴 것도....
사실은 다 그분의 덕입니다.

나중에 내가 보고도 약간은 놀란 내가 쓴 글 솜씨도....
사실은 다 그분의 솜씨였습니다.

내가 한 여러 말들....
사실은 2천년전 그분이 다 하신 말씀들입니다.

그분의 덕이 아닌.... 
내 능력과... 
내 솜씨만으로 한일들도 많습니다.

빈민촌에서 자고 가시라고 그렇게 붙드는 분들에게....
적당히 핑계대고 떠났지만.....
사실은 화장실이 불편할 것 같아 피한 것이었습니다.

늘 신자들과 국민들만을 생각했어야 했지만...
때로는 어머니 생각에 빠져....
많이 소홀히 한 적도 있습니다.

병상에서 너무 아파....
신자들에게는 고통중에도 기도하라고 했지만....
정작 나도 기도를 잊은 적도 있습니다.

이렇듯 저는 여러분과 다를 바없는....
아니 훨씬 못한....
나약하고 죄많은 인간에 불과합니다.

이제..... 
저를 기억하지 마시고.... 
잊어 주십시오.

대신.... 
저를 이끄신 그분.....
죽음도 없고, 끝도 없으신 그분을 쳐다보십시오.
그분만이 우리 모두의 존재 이유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제가 마지막으로 남겼다는 말.... 
"서로 사랑하십시오".....
사실 제가 한 말이 아니라.....
그분의 말씀이십니다.

저는 손가락 일뿐입니다.....
손가락을 보지말고...... 
그분을 쳐다 보십시오.

천국에서 김수환 스테파노
(여기서는 더 이상 추기경이 아닙니다)
  

 

 
  • ?
    박종숙 2009.09.23 22:59
    하늘호수님 너무나 좋은글 감사합니다 모든것이 주님의 뜻이고 하느님의 사랑이라는것 ,내것이 아니라 주님이 저에게 주신 모든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성탄인사 (*⌒⌒*) 하늘호수 2009.12.25 1611
43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방토마스 2009.12.17 1170
42 미련 곰탱이 할매 1 하늘호수 2009.12.01 3093
41 [re] 미련 곰탱이 할매 아가다 2009.12.09 2836
40 부부 차이는 은사의 다름일 뿐(목사님 부부도...) 1 장경조 2009.11.16 1159
39 은혜가 다시 은혜를 방토마스 2009.11.11 945
38 나폴레옹의 관용 방토마스 2009.11.04 927
37 행운의 고구마 꽃 하늘호수 2009.10.06 1048
36 "옛집"...이라는 국수집 1 하늘호수 2009.09.29 931
» 고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이 천국에서 보내주신 편지... 1 하늘호수 2009.09.19 767
34 우리 아이의 NQ 높이기 3 방토마스 2009.09.15 795
33 가을의 노래 태파노 2009.09.12 954
32 공동체 의식 태파노 2009.09.12 996
31 우리아이 NQ 높이기 2 방토마스 2009.09.05 890
30 순교자 성월...이름 없는 풀꽃 하늘호수 2009.09.04 881
29 우리아이의 NQ 높이기 1 1 방토마스 2009.08.21 789
28 성모승천 대축일 하늘호수 2009.08.16 942
27 ♡성모님! 사랑해요.영원히 영원히 아멘!♡ 하늘호수 2009.08.15 930
26 사랑은.......(1고린 13,1-7) 하늘호수 2009.08.15 1097
25 천주교인천가두선교단 사무실 축복식에 기쁨을 나누며 문명숙안나 2009.08.06 138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14 Next
/ 14
미 사 시 간
19:30
10:00
19:30
10:00
18:00
주일 07:00 10: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구 분 요 일 시 간
목요일 20:00

진주시 공단로 91번길 26 상평동성당
전화 : 055-752-5922 , 팩 스 : 055-753-592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